Gidhub BE Developer

[펌] 배우고 시도하는 과정에서 필요한 것들

2020-12-12
goodGid

Prologue

  • 아시는 분이 작성하신 배우고 시도하는 과정에서 필요한 것들 글을 읽었는데

    글이 너무 따듯하고 요즈음 심신이 지친 나에게 괜찮다고 위로를 해주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.

  • 너무나 마음에 들고 나중에 또 보고 싶은 글이라 작성자분에게 허락을 구하고 글을 퍼왔다.

  • 참고로 원글의 테마와 구성을 하고 올 순 없어서 가능하다면 꼭 원글을 보도록 하자 !

Story

1. 자신은 어떤 타입의 사람인가

잘하지 못한 게 잘못은 아니다.

  • 여러 가지를 적당하게 vs 한가지라도 완벽하게

  • 무언가를 80%까지 하는데 드는 노력이 n이라면

    90%까지 하는 데에는 2n의 노력이

    95%까지 하는 데에는 3n의 노력이 필요하다.

  • 목표하는 바를 이루기 위해서는 계획이 필요하고

    계획한 것을 이루지 못했을 때의 자신의 멘탈을 토닥여 줄 수 있어야 한다.

  • 내가 생각하는 최악은 목표를 이루지 못함이 아니라 그로 인해 좌절해서 다음 시도를 못 하게 되는 것이다.


2. 하고 싶은 거, 할 수 있는 거, 해야 하는 거

Luck favors the prepared

  • 오래 고민하기보다는 한번 빨리해보는 게 낫다.

  • 하려고 일해본 사람을 찾아보고 물어보는 것은 도움이 된다.

  • 선택은 붙고 나서 하는 것

    붙지 않은 것에는 선택권이 없다.

    그리고 붙고 안 해도 됨 :)

  • 자신을 가늠해 볼 좋은 기회

  • 운도 많이 필요하다.


3. 시도해보기

Experience is what you get when you didn’t get what you wanted

  • 바보 되도 된다.

  • 쪽팔림 vs 배움

    정말 부끄러운 게 어떤 것인가

  • 어차피 우리 손에 있는 것은 과정일 뿐 결과는 우리 손에 있지 않다.

  • 안되면 말고. 하지만 최선을 다해야 남는 게 있다.

  • 때로는 여러 가지 80%의 조합이 하나의 99%보다 가치 있다.


4. 도움 청하기

Pay It Forward

  • 쪽팔리는게 중요한가 해서 되는 게 중요한가

  • 스스로 너무 큰 기대하지 않기

  • 관계 맺기는 정중하게, 예의 바르게, 최선을 다해서

  • 내가 들인 노력보다 더 큰 것이 오지는 않는다.

  • 스스로 운을 만들어가기


5. 완벽히 쓸모없는 삽질은 없다.

You can’t connect the dots looking forward * You can only connect them looking backward

  • 무언가를 의식하면 그에 대한 준비를 해보고

    기회가 주어지면 삽질을 하고

    그 경험에서 배우면 다음 기회가 왔을 때 삽질을 덜 하면서 더 높은 확률로 이룰 수 있다.


6. 바꿀 수 있는 것과 바꿀 수 없는 것

You can control only what you can control

  • 바꿀 수 있는 것과 없는 것을 구분하고

    바꿀 수 있는 것들에 집중하는 편이

    단기간에 무언가를 준비할 때 가장 효율적이다.

  • 미리 이것저것 해보고 삽질을 해놨으면 그동안 삽질들이 모여서 효율성을 올려준다.


7. 때에 맞는 시행착오의 중요성

지금 실패 할 것을 두려워하기보다는 그 실패를 경험하지 못하고 지나간 뒤에 맞이할 미래를 두려워하라

  • 공부, 연예, 인간관계, 일, 돈 …

  • 대부분의 일에는 수월하게 시행착오를 겪고 경험해서 배울 수 있는 시기가 있다.

  • 이 시기를 놓치면 you will learn it hard way


Summary

  • 3번과 4번이 가장 마음에 와 닿는다.

    모르는걸 물어보는 게 ‘실력이 부족해 보이는 건가?’ 라는 생각이 나를 주저하게 하는데

    그건 순간의 쪽팔림이고 내가 배우는 게 있다면 그런 쪽팔림은 전혀 중요치 않다.

  • 요즈음 자꾸 스스로 실망하고 지치기도 하는데 내게 힐링을 주는 따스한 글귀였다.

    누군가에게도 따스한 글귀가 되었으면 좋겠다.


Reference


Comments

Index